조여정홍보대사

수산물 홍보대사 조여정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의 주연 조여정씨가 우리나라 바다에서 나고 자란 김과 미역 등 K-수산물을 전세계에 알리는 데 발 벗고 나서는 홍보대사로 위촉이 되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29일 대한민국 수산물 수출 홍보대사로 배우 조여정 씨를 위촉하였고 우리 나라에서 자라는 수산물 수출통합브랜드인 'K-FISH' 가치를 알리기 위한 홍보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을 밝혔습니다.

 


해수부에 따르면 올해 수산물 수출액은 7월 23일 기준 14억5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1% 늘었고, 2020년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장기화로 지난해 우리 수산물 수출시장이 침체됐으나 최근 세계경제와 교역이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며 수산물 수출도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발표하였습니다. 


해수부는 이러한 수출 호조세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수출 확대를 위한 기폭제를 마련하기 위해 배우 조여정씨를 우리 수산물 수출 홍보대사로 위촉하고 홍보활동을 강화하여 더욱더 한국의 수산물을 전 세계에 알릴 것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배우 조여정씨는 2019년 한국영화 100년 역사상 최초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비롯해 해외 유수의 영화제를 휩쓴 영화 "기생충"에 출연한 알려진 주연배우다. 국내외에서 인지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밝고 건강한 이미지로 해외 소비자들에게 우리 수산물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을 것으로 판단이 되어지고 있습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29일 위촉식에 이어 조여정 홍보대사와 함께 우수한 대한민국 수산물과 K·FISH 브랜드를 소개하고 소비를 장려하기 위한 홍보 화보 및 영상 촬영을 진행하여 더욱더 세계적으로 빛나는 한국 수산물 시장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으로 예측이 되어지고 있습니다.

 


홍보 화보 및 영상은 김, 참치, 어묵 등 주요 수출 수산물을 소개하는 내용으로 구성될 것으로 보입니다. 해수부는 이를 활용해 현지 대표 온, 오프라인 유통매장, 프랜차이즈점 등과 협업해 한국 수산물과 K-FISH 브랜드를 알리는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 할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조여정 홍보대사는 인터뷰 도중 "평소에도 수산물을 즐겨먹고 건강식에 관심이 많았다"며 "우리 수산물과 K·FISH 브랜드를 세계에 알리는 홍보대사가 되어 매우 기쁘다"는 소감을 밝히고 적극적으로 홍보 활동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배우 조여정씨와 함께하는 수산물 홍보활동을 통해 대한민국 수산물에 대한 해외 인지도를 높이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발혔으며 "케이팝(K-pop), 케이드라마(K-Drama)와 같이 K·FISH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수산식품으로 자리 매김해 우리나라 수산물 수출 확대를 더욱더 확산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그 입장을 알렸습니다.

조여정씨의 생일은 1981년 2월 10일생으로 대한민국의 배우이며 실제 키는 148cm 혈액형 AB형 1남 1녀중 첫째 가족 관계가 있으며, 기생충을 통해서 총 184억의 수입과 재산을 보유하게 되었으며, 현재 남자친구는 없으며, 유투버 김용호가 얼마 전 조여정을 지켜주는 회장님이 있다는 영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었습니다.

 

조여정씨 화이팅, K 수산물 화이팅!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