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황선우

 

오늘 200m 수영 남자 야유형 200m 7위한 제 2의 박태환이라 불리는 황선우씨의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결승 7위 황선우

2003년생 수영 괴물이라고 불리며 제 2의 박태환이라 불리는 "황선우 선수"가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7위에 올라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었습니다.

 

황선우 선수는 오는(27일) 오전 일본 도쿄아쿠아틱스센터에서 펼쳐진 남자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5초26의 기록으로 8명의 파이널리스트 중 7번째로 터치패드를 찍어 아쉬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황선우 선수는 예선에서 1분 44초 62의 한국최고기록을 세우고 전체 1위로 준결승에 진출하게 되었습니다. 예전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 금메달 당시 박태환 선수가 세운 1분 44초 80를 무려 11년만에 0.18초 앞당겨 신기로을 세우는 쾌거를 이루었습니다.

 

그리고 이번 준결승에서 1분45초53을 찍어 전체 수영 선수들 중 6위로 결승에 오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24시간 후 치러진 결승전에서 황선우 선수는 초반 100m를 49초대를 유지했고, 1위로 치고 나가며 승부수를 던졌지만 초반의 오버페이스로 메달의 꿈을 눈앞에서 놓치게 되었습니다.

 

 

 

황선우 선수의 경험 부족이 아쉬운 레이스였지만 18세라는 어린 나이의 황선우의 거침 없는 수영하는 모습과 도전하는 모습이 한국 수영의 미래와 희망을 주는 기쁨을 선사해 주었습니다.

 

황선우 선수의 성격

황선우 선수는 평소 털털한 스타일이지만 수영에 있어서만큼은 정말로 누구보다 깐깐한 성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자기 주관이 누구보다 확고한 선수이고, 황선우 선수를 가장 가까이서 지켜본 한 동료 수영 선수는 "황선우는 수영에 있어서 자기 고집, 자기 정신이 확실히 있는 선수다. 자신의 길에 대한 확신이 있으면 누구 말도 듣지 않는다. 레이스도, 훈련도 자기 주도적으로 하는 선수"라는 칭찬을 하게 되었습니다.

 

수영 선수인 황선우 선수의 몸을 보아도 그가 가지고 있는 확고한 고집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황선우 선수의 키는 1m 86cm이고, 체중은 72~74kg를 가지고 있는 선수입니다.

 

윙스팬(두 팔 벌린 거리)은 1m93로, 물을 잘 타는 유선형, 저항 없는 체형을 타고났고, 코어 근육은 또렷하고, 외국선수들에 비해 눈에 띄게 호리호리하지만, 매끈하고 기다란 근육이 오히려 중장거리 선수에 가깝다는 평을 듣고 있습니다.

 

2021년 도쿄 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파워와 체력을 키우기 위해 웨이트 트레이닝을 더 해야 한다는 조언도 들었지만, 황선우는 체중을 2kg 불렸을 뿐 기존 자신이 훈련하는 훈련법을 바꾸지 않고 올곧게 훈련을 받았습니다.

 

 

지난 2년간 폭풍 성장세를 이어온 만큼 올림픽을 겨우 몇 달 앞두고 훈련법을 바꾸는 모험은 하지 않기로 했고,  레이스 전후 전문 트레이너에게 마사지를 받으며 몸을 풀지만 황선우는 컨디셔닝이나 마사지에 크게 집착하는 스타일도 아닌 선수였고, 최근 전문 트레이너를 만나 수영 훈련과 꼭 필요한 기본 웨이트트레이닝만 하면서 요가와 필라테스로 체력을 단련하며 올림픽을 준비하였습니다.

 

 

황선우 수영복

이번 도쿄 올림픽 수영선수 황선우 선수의 수영복 역시 특별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대다수 수영선수들이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는 스피도 혹은 아레나를 선호하고, 올림픽 결승 무대에 서는 월드클래스 선수 대부분이 후원을 받습니다.

 

올림픽 결승전은 각 수영 브랜드들이 기술력을 뽐낼 경연장이기 때문에 수 많은 수영선수들에게 자신들의 가장 좋은 수영복을 후원을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황선우 선수의 수영복은 후원을 받은 수영복이 아니고 자신이 돈을 주고 산 수영복을 입었습니다.

 

 

미국 브랜드 티어만 고집하고, 필요하면 해외 직구도 직접하여 사람들 사이에서 수영복이 한 벌이 아니냐라는 말을 듣는 우스개 소리 까지 듣지만 그럼에도 자신의 고집을 꺽지 않고 자신의 트랜드에 맞춘 수영복을 입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황선우 선수의 에이전트인 최혜진 올댓스포츠 부장은 수영복에 대한 선수 취향이 확고하기 때문에 함부로 바꿀 수 없고 바꾸라고 얘기 할 수 없는 예민한 부분이라고 말씀했습니다.

 

 

황선우 선수가 직거래하는 티어 국내 총판이 하나 있는데 단종되기 전 해당 수영복을 여러 개 구매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스빈다. 황선우 선수가 착용하는 수영모의 경우에도 스피도 특정모델을 좋아했는데 해당 모델이 단종되자 매우 아쉬워 했다라는 재미있는 소리가 있습니다.

 

그리고 마짐가으로 어린 선수지만 수영에 있어서만큼은 확고한 디테일과 분명한 취향이 있는 선수고 앞으로 박태환을 뛰어 넘는 선수가 될 것이라는 칭찬을 하였습니다.

 

황선우 선수의 출생과 삶 프로필

대한민국 국적으로 2003년 수원에서 출생한 황선우 선수는 여섯 살 때 수영을 즐기는 부모님을 따라 처음 수영을 배우기 시작했고, 초등학교 6학년 때 늦었지만 수영 선수의 꿈을 가지고 그 길에 들어섰습니다.

 

서울체고 진학 이후 출전하는 대회 대회마다 자신의 신기록을 계속적으로 경신하며 지난 2년새 자유형 200m경기에서는 무려 7초를 단축하는 멋진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황선우 선수는 수영을 진심 좋아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누가 시켜서 하는 수영이 아니고, 자타공인 수영밖에 모르는 수영바보라고 불립니다.

 

수영선수인 황선우 선수는 전국대회를 뛰고 기록이 계속 단축되는 과정들이 자신에게 있어서는 너무나 짜릿한 순간이고, 기분이 좋은 순간이다라고 말했다.

 

그의 유일한 취미와 특기도 수영동영상을 보는 것이고, 유투브나 여러가지 동영상 사이트에서 수영 영상만 본다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앞으로의 수영 경기 일정을 모두 응원합니다.

 

앞으로 황선우 선수의 수영 앞길을 응원합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