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 수 없는 윤희숙의 분노, 왜? 의원직까지 사퇴하려고 하는가?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희숙 의원이 부동산 위법 거래 의혹에 연루되자 '의원직 사퇴'를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하였습니다.


당 지도부조차 만장일치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지만 불미스러운 일로 논란에 휩싸인 상황 자체를 부적절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알려져, 윤 의원은 25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발표하였습니다.

 

24일 내내 설득하던 동료들이 윤희숙 심상치 않다고 느꼈다.

25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날 오전 국민권익위원회의 전수조사 결과 명단에 윤 의원이 포함됐다는 사실이 알려진 직후부터 "윤희숙의 분노가 심상치 않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고, 실제 윤 의원은 구차해 보이는 해명이나 반박보다는 의원직 사퇴를 선택할 뜻을 주위에 밝혀 동료들이 계속적으로 윤희숙을 설득했다고 합니다.

 


윤희숙 의원과 가까운 한 초선의원은 "억울해하는 마음에 공감하면서 의정활동에 대한 책임감 등으로 이겨내기를 간곡히 요청했다"며 "본인이 종합적으로 잘 판단해 현명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고, 당 지도부도 윤 의원의 사퇴를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윤 의원은 야권의 유일한 여성 대선 후보이자 당내 경제전문가로서 정책 역량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대선 국면에서도 여권 선두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기본소득 논쟁 등으로 날 선 공방을 계속해왔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전날 심야 한 국민의힘 지도부 인사도 통화에서 "의원직 사퇴를 적극 만류하고 있다"며 "아직 사퇴의사를 거두어들인 것은 아니지만 계속 설득 중"이라고 밝혔다고 합니다.

 

25일 기자회견서 여전히 '의원직 사퇴' 가능성을 제시함

윤 의원은 24일 기자들의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가 25일 오전 10시10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예고했고, 일련의 논란에 대한 입장을 설명하는 자리일 수도 있고 대선후보를 사퇴하는 기자회견일 수도 있지만,여전히 의원직 사퇴를 선언할 가능성이 있다고 이야기들을 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윤 의원이 어떤 의미에서 결벽증에 가까울 정도로 부정이나 비리 의혹에 얽히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고 못 견디어 한다"고 말했고, 특히 '나는 임차인입니다' 5분 발언으로 현 정권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꼬집으며 일약 스타로 떠오른 만큼 자신이 부동산 위법 거래 논란의 대상이 된 상황을 더 치명적으로 여겼을 수 있다고 발표하였습니다.

 

 

부동산 위법 거래? 내용은 비교적 단순, 이준석 "본인 행위 없는 것으로 판단"

윤 의원이 받는 의혹은 사실 내용이 복잡하지 않습니다. 부친이 2016년 5월에 세종시 전의면 신방리에 농지 1만871평방미터(㎡)를 샀는데 직접 농사를 짓겠다고 해놓고 다른 사람이 짓도록 한 다음 매년 쌀 7가마니를 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부친이 서울 동대문구 주소지를 세종시 전의면으로 옮겼다가 다시 동대문구로 전입했다는 것과, 농지법과 주민등록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게 권익위의 판단으로 보고 있습니다.


윤희숙 의원은 부친이 모친과 함께 내려가 농사를 지으려고 했으나 모친의 건강 여건 탓으로 어려워졌고 이 때문에 한국농어촌공사에 위탁해 임대차 계약을 맺었을 뿐이라고 소명했고, 기본적으로 일련의 일은 부친의 경제활동으로서 26년째 별도로 생계를 영위하고 있는 자신은 부친이 땅을 산 사실조차 몰랐다는 입장을 표명하였습니다.

 



이에 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해당 부동산이 본인 소유도 아니고 본인이 행위에 개입한 바가 없는 것으로 판단됐다"며 소명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당 지도부 전원이 같은 생각으로 전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 의원이 사퇴를 선택한다면 반응이 엇갈릴 전망이다. 국회의원으로서 책임감 문제와 함께 권익위가 무리한 의혹 제기로 억울한 사람을 만들어냈다는 비판도 나올 수 있고, 국회법에 따르면 국회의원 사직은 회기 중에는 본회의에서 의결로 '허가'된어, 재적의원 과반 출석에 과반 찬성으로 결정이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폐회 중일 때는 의장이 허가할 수 있기 때문에 본회의에서 부결되거나 의장이 허가하지 않으면 사직도 마음대로 할 수 없다고 발표하였습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