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살인범 강호순, 박사방 조주빈

10명 죽인 연쇄 살인마 강호순, 성매매 박사방 조주빈

연쇄살인을 저지른 혐의로 2009년 사형 선고를 받은 강호순이 교도소 내에서 인권침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법무부는 그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을 했습니다. 


지난 25일 MBC는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 강호순으로부터 자필로 쓴 편지 한 통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강호순은 인권침해를 당했다면서 법무부 및 국가인권위원회 등에도 편지를 보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강호순은 구치소의 교도관들이 자신을 음해하고 있고, 억울한 누명을 써 징벌을 받을 위기에 놓였다고 주장했고, 구치소 내 사고 처리 과정에 문제가 있어 정보공개를 청구했더니 교도관들로부터 "그동안 잘해줬는데 앞으로 힘들어질 것"이라는 협박을 받았다고 편지를 통해서 전했다고 합니다.

 



강호순은 편지에서 "13년 수감 생활 중 처음으로 소장에게 면담 신청을 냈고 교도관을 의왕경찰서에 고소했으나 결과는 '기각'이었다"며 "이후에도 억울해서 사소한 비리을 고발하면 그들은 더 큰 죄를 만들 궁리를 만들어 냈고, 어려움 속에서 신속히 구해달라"고 요청하는 편지를 전했다고 합니다.



강호순은 조주빈도 인권침해를 당했다고 주장했고, 조주빈은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항소심에서 징역 42년을 선고받아 강호순 옆방에서 복역중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강호순은 "옆방에 있던 조주빈도 억지 누명을 씌워 강제 징벌을 먹이는 걸 목격했다"는 취지로 주장했고, "수용소 안에서는 인권침해가 난무하고 교도관들이 불법을 저지른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긴급 구제 청원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법무부는 "강호순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고, 서울구치소도 강호순의 주장을 반박했으며 구치소 측은 강호순이 다른 사유로 조사수용을 받은 적은 있지만, 누명을 쓴 것은 아니라고 MBC에 설명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징벌에 대해서도 "징벌은 징벌위원회에서 결정되기 때문에 '징벌이 예정돼 있다'는 (강호순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하여 강호순의 자필 편지는 거짓으로 판정이 된 것 같습니다.



구체적으로 강호순은 "교도관이 전화를 못 쓰게 했다"고 주장했지만, 구치소 측은 강호순이 정보공개청구 이후 7차례 전화를 썼다고 반박했고, '소장과 면담을 하지 못했다'는 강호순의 주장에 대해서도 "강호순이 2021년 5월쯤 소장 면담을 신청해, 소장대리와 면담했다"고 밝혔습니다.

 



교도관이 강호순을 협박했다는 주장 또한 확인되지 않고, 조주빈에 대해서는 제3자의 수용 정보라는 이유로 설명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연쇄살인범 강호순, 박사방 조주빈


강호순은 2005년 10월 경기 안산시에서 집에 불을 질러 장모와 아내를 살해했으며, 이후 2008년까지 경기 군포 등에서 여성 7명을 연쇄 납치하고 살해한 혐의로 2009년 사형을 선고받고 현재 서울구치소에서 복역 중인 연쇄살인마입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