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금메달

올림픽 역사상 첫 3관왕 등극

오늘 있었던 여자 양궁 개인전에서 안산이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접전 끝에 승리하면서 올림픽 사상 첫 "양궁 3관왕, 3개의 금메달을 목"에 등극하는 쾌거를 이루었습니다.

 

하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 중 처음으로 3관왕에 오르는 새로운 역사도 쓰게 되어 감회가 새로운 경기였습니다.

 

 

안산 선수(20살 광주여대)는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를 6-5(28-28, 30-29, 27-28, 27-29, 29-27, <10-8>)스코아로 제압하고 목에 금메달을 걸게 되었습니다.

 

 

이날 두 선수는 결승전 1세트에서 28대 28로 팽팽한 경기를 치뤘고, 안산 선수는 2세트에서 10점 3발을 연달아 쏘며 29점을 기록한 상대 선수 오시포바를 제압하며 세트 스코어 3-1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여기서 끝나지 않고 옐레나 오시포바도 반격에 나섰고, 3세트와 4세트에서 1점과 2점 차로 승리하면서 세트 스코어 5-3으로 승기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쉽게 주저앉을 안산이 아니었고, 안산은 마지막 5세트에서 29점을 기록하며 상대를 제압했고, 결국 세트 스코어 5대 5 동점을 기록한 양 선수는 "운명의 슛오프"에 들어갔다. 결국 안산선수는 슛오프에서 10점을 기록하며 8점을 쏜 상대선수 오시포바를 재압하고 극적인 승리로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되었습니다.

 

 

안산 선수는 4강전에서도 슛오프 끝에 매켄지 브라운 이기고 극적으로 결승에 진출한 경험이 있으며, 당시 슛오프에서도 안산이 10점을 쏘면서 9점을 기록한 상대 선수에게 1점 차 승리를 거머지게 되었습니다.

 

 

안산 선수는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 이어 여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따면서 올림픽 사상 첫 양궁 3관왕이 되었고, 혼성 단체전 종목이 추가된 첫 대회인 도쿄올림픽에서도 안산선수가 유일하게 양궁 전 종목을 석권하여 신기록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루게 되었습니다.

 

 

한국 선수 중 최초로 하계올림픽 3관왕에 오르는 대기록도 작성해 국민들에게 뜨거운 박수를 받았습니다. 동계올림픽에서는 쇼트트랙 종목에서 3관왕이 있었지만, 하계올림픽에서는 처음으로 기록된 역사다. 양궁 대표팀은 올림픽 2연속 전 종목 석권이라는 기록에도 근접한 상태이고, 2020 도쿄올림픽 양궁 금메달 5개 중 4개를 이미 가져왔는데, 남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추가하면 2016 리우올림픽에 이어 양궁 전 종목을 석권하게 되어 아시아 선수로 신기록을 수립하게 됩니다.

 

 

앞으로도 안산 선수의 양궁 선수 인생에 좋은 일만 가득하시고, 패미니스트 사건은 신경쓰지 않고 자신에게 주어진 임무에만 집중하는 안산선수가 되기를 바랍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thumbnail
    좋은 기억은 박물관으로
    2021.07.30 20:3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