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코로나확산

도쿄 코로나 확산 긴급사태 확대 선포
가나가와·사이타마·지바·오사카에 긴급사태 추가 발령
도쿄·오키나와는 발령 기한 내달 22일→31일까지로 연장

 

 

도쿄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일본에서 최근 거세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하루에도 확진자가 1만명이 나오는  확산세를 막기 위해 긴급사태가 도쿄 외의 지역으로 다시 확대되어 선포되어졌다고 합니다.

 

오늘 30일 NHK에 따르면 일본정부는 다음 달 8월 2일부터 8월 31일까지 수도권인 사이타마,지바,가나가와 3개 현과 오사카부에 새로 긴급사태 선언을 내릴 것으로 밝혔습니다. 해당 지역의 긴급사태 발효 및 중점조치 적용 기간은 내달 2일부터 31일까지 약 한달 기간으로 정해 놓고 있습니다.

 

 

발효 지역에선 해당 광역단체장이 외출자제 요청을 비롯해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및 휴업 요청,명령, 주류판매 제한 등 다양한 방역 대책을 시행을 진행하고 있고 이에 응하는 업소는 휴업 보상금 등을 지급 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최근 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도쿄도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무섭게 확산한 결과이기에, 일본의 긴급사태는 전염병 확산을 억제하는 수단으로 특별법에 따라 총리가 발령하는 최고 수준의 방역 대책으로 보고 있고, 전날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1만699명으로 사상 처음으로 하루 확진자가 1만명을 넘어서 올림픽에도 큰 여파가 갈까 걱정이 되고 있습니다.

 

 

올림픽 주최 도시인 도쿄도에서는 이날도 3300명의 확진자가 새로 확인돼 사흘 연속 3000명대를 이어갔고, 일본 정부는 이미 긴급사태가 발령돼 있던 도쿄도와 오키나와현은 당초 오는 8월22일에서 31일까지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또한 홋카이도와 이시카와현, 효고현, 교토부, 후쿠오카현 등 5개 지역은 긴급사태의 전 단계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를 적용합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7시부터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사태를 추가 발령하게 된 이유 등을 일본 국민에게 설명할 예정입니다.

 

 

전날 지역별 확진자 수는 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가 3천865명으로 가장 많았고, 가나가와현 1천164명, 오사카부 932명으로 일본의사회 등 9개 현지 의료단체는 전날 긴급성명을 통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의료 제공 체제에 압박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전국에 긴급사태를 발령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정부에 요청했고, 일본의 긴급사태는 외출 자제와 음식점 영업시간 제한, 재택근무 확대 등을 골자로 할 것을 밝혔습니다.

 

 

그리고 다음 달 24일 개막하는 도쿄 패럴림픽도 긴급사태 발령 기간에 열리게 됐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